(사)한국조리기술연구소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온라인문의 | 즐겨찾기

논문/칼럼

 
> 논문/칼럼 > 논문자료실
 
작성일 : 19-01-13 03:04
레이커스 오늘 진짜 감동입니다.
 글쓴이 : royalcrown
조회 : 0  
코비와 르브론이 같은 팀으로 한자리에 있던 날입니다.
요즘 레이커스는 작년과 다르게 쪼는 맛이 있어서 너무 좋아요.
이제 자신있게 레이커스 옷 입고 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르브론은 작년보다는 볼욕심 줄이고 쿠즈마에게 어느정도 양보하는게 보입니다. 혼자하면 안된다는걸 작년에 느꼈겠죠.
론조볼은 존재감은 크게 없고 아직은 가끔 턴오버가 나오지만 충분히 1인분 해주고 있구요.
쿠즈마는 진짜 괴물입니다. 저기에 가면 좋을텐데... 싶은 자리에 항상 있습니다. 득점력도 어느정도 되구요.
맥기는 골든스테이츠에서 눈치밥 먹다와서 그런지 눈치를 잘 봅니다. 꾸역꾸역 자기역할 잘하구요.
랜스 스티븐슨은 팟쥐욕심 조금만 줄이면 더 좋겠지만 오늘 터진 경기의 판도를 바꿔버린 연속 3점포는 르브론이 없다면 랜스가 조율해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게 해줍니다.
조쉬하트는 진짜 물건이네요. 빠르고, 잘 움직이고, 적극적입니다. 조던클락슨을 보는 것 같네요.
잉그램, 론도는 아직 아웃이라...
그러나 잉그램은 작년보다는 야투자세가 안정적인것 같습니다. 작년에는 좀 구겨넣는 느낌이었는데 올해는 폼이 잡힌것 같은 느낌이랄까...
칼드월포프, 윌리엄스는 턴오버 조금만 줄이면 훨씬 좋을 것 같은데...
센터 주키치가 조금 문제인것 같습니다. 아직 눈치나 요령이 좀 부족하고 파울트러블에 바로 낚이더라구요. 덩치를 이용한 플레이를 좀 더 살릴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덴버의 니꼴라 요키치처럼요.

목표는 플레이오프!
레이커스 화이팅!